본문 바로가기
일상/일상

[치질 수술 후기] 8. 11 일차

by Joseph.Lee 2022. 5. 29.

 몇일 간 후기를 쓰지 않았다. 이젠 뭐 매일이 비슷해 (매일 고통이 다름이 비슷하다...ㅋ) 별다를것은 없다.

 그동안의 (변을 볼 때의) 고통의 정도를 최대 10으로 정해 놓고 그래프를 그려 봤더니 아래와 같다. 그래도 추이를 보니 고통이 줄고 있어 보인다.

 

 

 어제 아침 까지 약을 먹고 약이 다 떨어졌다. 그런데 그래서 그런지 오늘은 변이 쉽게 나오지 않았다. 그래서 좀 오래 있고 힘을 주었더니 피가 똑 똑 떨어진다...ㅠㅠ 그래도 다행이 신기하게 아프진 않았다. 근데 또 내일 일은 모르는 것이다..ㅋ

암튼 그래서 오늘 아침에는 식이섬유를 한 포 먹었다. (그동안 식이섬유를 병원에서 받았지만 먹진 않았다. 야채를 많이 먹었기 때문에..) 그런데 마그밀을 안먹어서 그런지 변이 잘 나오지 않고 딱딱해 지는 거 같아 식이섬유를 앞으로 먹어야겠다.

(밀가루는 금물이다!)

 

 그리고 어제 좀 많이 걸었는데 계속 불편했다. 수술 한 부위가 아픈 줄 알았는데 집에 와보니 생리대로 인해 마찰이 생겨서 그랬던 것이다. 잘.. 붙이고 다녀야겠다.. 속옷의 재질도 약간 두툼한 것이 차라리 나은 듯 하다.

 여전히 진물 같은건 묻어 난다. 진짜 한 3주는 지나야 하나 보다..

반응형

'일상 > 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치질 수술 후기] 9. 19 일차  (0) 2022.06.06
[치질 치료 후기] 7. 6일차  (0) 2022.05.24
[치질 치료 후기] 6. 5일차  (0) 2022.05.23
[치질 치료 후기] 5. 4일차  (0) 2022.05.22
[치질 치료 후기] 4. 3일차  (0) 2022.05.21

댓글0